메뉴 건너뛰기

미주체전 게시판


폐막식-1+.jpg

달라스 대표팀이 제19회 미주체전에서 종합 1위의 쾌거를 달성했다. 역대 미주체전 참가 전적 중 최고 성적이다.

 

달라스, 압도적 1위 … 출전한 전 종목 메달 획득

출전한 17개 종목에서 메달 사냥 … 종합점수 5,625점으로 타의 추종 불허

재미대한체육회, 21일(목) 순위발표 … 휴스턴 2위, LA 3위

 

달라스 대표팀이 제19회 미주체전에서 종합 1위의 쾌거를 달성했다. 역대 미주체전 참가 전적 중 최고 성적이다.
지난 16일(금) 개막한 후 3일간의 일정으로 치러진 제19회 달라스 미주체전에서 달라스 대표단은 금메달 88개, 은메달 64개, 동메달 53개를 거머쥐며 종합점수 5,625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대회 마지막날인 18일(일), LA지회가 점수산출에 이의를 제기함에 따라 압도적 점수차이를 보인 달라스 외에 종합순위를 발표하지 못한 재미대한체육회는 지난 21일(목) 보도자료를 통해 전체 순위를 공개했다.
재미대한체육회 발표에 따르면 이번 대회의 2위는 휴스턴 지회가, 3위는 LA 지회가 차지했다.
재미대한 체육회는 보도자료에서 달라스 체전을 ‘역대 체전 사상 최고의 잔치였으며, 규모 또한 최대였다”고 평했다.


전미 29개 지역과 친선출전한 한국의 울릉군을 포함해 3000명에 달하는 선수들이 19개 종목에서 승부를 겨룬 이번 대회는 각 지역 체육회 관계자 및 대회 진행요원 등 총 6000명의  인원이 함께 해 미주체전 역사상 가장 큰 규모로 평가된다.

 

달라스 미주체전_27.jpg

달라스는 이번 대회에 선수단 최대 인원인 453명이 출전했다.

 

달라스, 일찌감치 종합우승 석권

 

달라스 대표팀의 종합우승은 처음부터 점쳐졌다. 홈그라운드인 만큼 경기운용에 가장 크게 작용하는 심적인 부담이 줄은 데다 코치진과 가족들의 응원부터 남달라 출발부터 메달권에 바짝 다가서 있을 수 있었다.
무엇보다 개최지답게 다른 지역에 비해 출전선수가 월등히 많아 선수 1인당 1점씩 가산되는 점수제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이번 대회에 달라스는 453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달라스 미주체전_폐막식_06.jpg

남자 11-12세 부문 100미터 평형·자유형·배형에서 금메달을 딴 에브라함 심 군과 여자 8세미만 부문에서 50미터 평형·자유형에서 금메달을 딴 케이트 심 양. 

 

출전한 전 종목에서 메달 획득

 

전체 19개 종목 중 씨름과 검도를 제외한 17개 종목에 출전한 달라스는 참가한 모든 종목에서 고르게 메달을 거머쥐는 기염을 토했다.

 

가장 많은 메달과 종합점수를 차지한 종목은 수영. 금메달 158개를 포함해 총 474개의 메달이 걸려있는 수영에서 달라스는 금메달 44개, 은메달 35개, 동메달 21개를 목에 걸었다. 종합점수도 745점으로 전 종목에서 가장 최고점을 획득했다.
 

4년 전 열린 켄사스 미주체전에서 은 1개, 동 1개에 그쳤던 수영이 달라스 대표단의 수훈장이 된 건 2년전 부터다.
2015년 워싱턴 DC에서 개최된 제18회 미주체전에서 금 7개, 은 7개, 동 4개를 거머쥐며 종합순위 2위의 견인차 역할을 한 수영은 이번 대회에서도 가장 많은 메달을 차지하며 달라스 대표팀 최고의 금맥임을 입증했다.

 

수영을 달라스 대표팀의 효자종목으로 만든 데는 김형선 수영코치의 힘이 크다. 켄사스 대회 이후 한인 1.5세와 2세 선수 발굴에 힘을 쏟았던 달라스 체육회가 메달밭 공략을 위해 김형선 수영코치의 힘을 빌었고, 김코치를 중심으로 한 선수 구성과 훈련이 달라스 대표팀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끌어 낸 것.

무엇보다 고무적인 것은 수영에서 메달밭을 일군 선수들이 대부분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이라는 사실이다.

달라스 미주체전을 앞두고 차세대 인재양성에 주력했던 체육회의 노력과 전략이 수영 종목에서 제대로 빛을 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달라스 미주체전_볼링_02.jpg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로 662점을 기록한 볼링은 달라스를 우승으로 이끈 ‘효자 점수밭’이다.

 

종합 1위 견인차, 수영과 볼링

 

미주체전은 각 종목별 메달에 부여된 승점을 합산해 점수를 산출하는 방식으로 종합순위를 매긴다. 같은 메달이라 하더라도 단체전에 걸린 승점이 개인전보다 훨씬 높다.


남자 5인조 단체전 금메달과 남자부와 여자부 2인조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차지하며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로 662점을 기록한 볼링은 달라스를 우승으로 이끈 ‘효자 점수밭’이다.
특히 달라스 볼링협회 허영민 전임 회장은 남자개인 종합과 개인전, 2인조와 5인조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 4관왕에 올랐으며, 여기에 남자 3인조 경기에서 은메달을 더해 전 종목에서 메달을 목에 거는 저력을 과시했다.
이밖에도 6개의 금메달을 포함, 20개의 메달을 차지해 523점을 더한 육상과 금 2개·은 1개로 종합점수 427점을 기록한 배드민턴, 금·은·동메달을 각각 1개씩 획득하며 423점의 높은 점수를 더한 축구 등 달라스 선수단은 단체전에 강한 면모를 보이며 압도적인 1위를 확정지었다.

 

달라스 미주체전_19.jpg

이번 대회는 각 지역 체육회 관계자 및 대회 진행요원 등 총 6000명의  인원이 함께 해 미주체전 역사상 가장 큰 규모로 평가된다.

 

휴스턴, 종합 2위 … 역대 최고 성적

 

가장 많은 선수가 출전한 지역은 달라스. 달라스는 453명이 17개 종목에 출전해 개최지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4시간 거리에 위치한 휴스턴 또한 인접도시인 달라스 개최의 이점을 십분 활용했다.
269명의 대규모 선수단을 파견해 달라스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선수단이 출전한 휴스턴은 아이스하키 우승을 비롯해 각 종목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록, 휴스턴 체전 참가 역사상 최고의 성적인 종합 2위를 기록했다.


204명의 선수단이 출전한 뉴욕이 세번째로 많은 선수단을 파견했고, 175명이 출전한 시카고와 162명이 참여한 LA가 그 뒤를 이었다.


2년 뒤인 2019년 제20회 미주체전이 열리는 워싱턴주는 122명의 선수단과 체육회 관계자, 취재진 등 140명에 달하는 인원이 달라스를 찾았다.
 

 

달라스 미주체전_46.jpg

장덕환 대회 조직위원장이 대회 개최선언을 하고 있다.

 

달라스 미주체전_43.jpg

탄탄하고 알찬 구성의 개막식을 즐기고 있는 참가자들.

 

달라스 미주체전_45.jpg

제19회 미주체전의 환영사를 전하는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

 

달라스 미주체전_53.jpg

역대 올림픽에 대한민국 육상대표로 참가했던 정교모-이학자 부부가 성화를 봉송, 본격적인 대회 시작을 알렸다.

 

화려한 개막, 알찬 대회 구성

 

제19회 미주체전은 개막식부터 화려했다. 지난 16일(금) 어빙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개막식은 탄탄한 구성과 기획으로 참석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달라스와 맺은 MOU를 인연으로 친선 출전한 울릉군을 포함해 총 30개 지역에서 참가한 3000여명의 선수단 및 관계자는 대회 첫 행사인 개막식의 들뜬 분위기를 한껏 즐기며 미주 한민족이 하나되는 스포츠 축제를 제대로 만끽했다.


특히 자유의 여신상을 연상케 한 뉴욕, 멋스러운 모지를 맞춰 쓴 애리조나 등 각 지역의 특징을 재치있게 살려낸 입장식은 참가자들 스스로 개막식 진행의 일원이 돼 행사를 더욱 풍요롭게 하는 요소가 됐다.

 

이날 개막 입장식에서 단연코 눈에 띈 곳은 휴스턴. 전통 왕가 행렬을 연출한 휴스턴 지회는 심사위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로 입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달라스 미주체전_14.jpg

입장상을 수상한 휴스턴 지회의 입장 모습.

 

 

가장 먼 곳에서 달라스를 찾은 울릉군은 개막식 현장에서 독도 특산품 전시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지난 5월 그랜프래리시와 MOU를 체결한 달라스 미주체전 참가를 약속했던 울릉군은 배드민턴과 골프에 선수를 파견, 배드민터에서 금메달 1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하는 성과를 올렸다.

 

달라스 미주체전_68.jpg

 


이번 미주체전에는 미주 한인들의 스포츠 잔치를 축하하기 위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달라스를 방문, 대회 일정을 끝까지 지켜봤다.
더불어민주당 재외동포기구인 세계한인민주회의 부의장직을 겸임하고 있는 설훈 의원은 “어떤 민족도 타국에서 이렇게 성대한 스포츠 제전을 열지 못한다”고 감복하며 “2년 후 워싱턴주에서 열리는 제20회 체전에는 국가 차원에서 축하인사를 파견하고 미주 한인동포들의 화합을 지지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달라스 미주체전_66.jpg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개막식이 끝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자리를 지켜 함께 한 관계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한인사회 협력이 이뤄낸 최고의 대회

 

2박3일간의 일정으로 달라스를 방문한 각 지역 체전 참가자들은 달라스 조직위원회의 노고와 운영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무엇보다 돋보인 점은 한인사회의 화합과 협력. 이번 체전에서는 대회장소와 행사장 곳곳에 전담 봉사자를 배치, 여성단체와 교회가 준비한 음식과 물, 간식을 나눠주는 등 경기운영 외 소소한 부분까지 만전을 기했다.
달라스 미주체전을 “대대대대~박”이라고 평가한 재미체육회 안경호 회장은 “역대 어느 대회에도 비견할 수 없을 정도로 준비와 운영이 뛰어났다”고 전했다. 
특히 안경호 회장은 달라스 선수가 출전한 모든 경기장을 내방하며 격려한 유석찬 회장을 높이 평가하며 “한인사회 협력이 이뤄낸 최고의 미주체전”이라고 확언했다.

KakaoTalk_20170621_174325099.jpg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1. 제21회 미주체전 개최지 ‘뉴욕’

    ? ? 2021년 제21회 미주체전 개최지로 뉴욕이 선정됐다. 사진은 달라스 미주체전에서 뉴욕팀 선수단 입장 모습. 제21회 미주체전 개최지 ‘뉴욕’ 재미대한체육회 총회, 만장일치로 ‘뉴욕’ 선정 10월 전국체전에 미주대표 113명 참가 달라스 한인체육회, 12월 1...
    Date2017.12.21 Views108
    Read More
  2. 달라스 미주체전, 흑자 꿈 이뤘다

    ? ? 달라스 한인 체육회는 지난 29일(화)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흑자로 치러진 달라스 미주체전의 결산 결과를 발표했다. 달라스 미주체전, 흑자 꿈 이뤘다 총수입 25만 7712달러, 지출 25만 4884달러 흑자운영 일등공신은 ‘한인사회 협력’ 지난 6월 달라스를 ...
    Date2017.12.21 Views57
    Read More
  3. "달라스 체전, 역대 최고" ... 재미대한체육회 공식발표

    재미대한체육회가 달라스 한인체육회 관계자 및 한인사회 주요 인사를 초청, 역대 어느 대회에서도 볼 수 없었던 한인사회의 단합과 협력을 극찬했다. "달라스 체전, 역대 최고" ... 재미대한체육회 공식발표 재미대한체육회, 달라스 체전 평가회 및 사은만찬...
    Date2017.12.21 Views96
    Read More
  4. “여러분이 주인공”…미주체전 공식 마무리

    ? ? 지난 24일 뉴송교회에서 열린 대표팀 해단식을 끝으로 제19회 미주체전의 모든 일정이 공식 마무리됐다. “여러분이 주인공”…미주체전 공식 마무리 최우수 협회상, 수영 차지 … 허영민 등 5명에게 최우수 선수상 시상 장덕환 "최고의 결실은 선수층 확보, ...
    Date2017.12.21 Views872
    Read More
  5. 달라스, 압도적 1위 … 출전한 전 종목 메달 획득

    ? ? 달라스 대표팀이 제19회 미주체전에서 종합 1위의 쾌거를 달성했다. 역대 미주체전 참가 전적 중 최고 성적이다. 달라스, 압도적 1위 … 출전한 전 종목 메달 획득 출전한 17개 종목에서 메달 사냥 … 종합점수 5,625점으로 타의 추종 불허 재미대한체육회,...
    Date2017.12.21 Views97
    Read More
  6. 미주체전 포토뉴스] 폐막식

    미주체전 포토뉴스] 폐막식 미주 한인 최대의 스포츠 제전인 제19회 미주체전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6월 16일(금)부터 18일(일)까지 2박 3일간 달라스에서 치러진 이번 대회에는 29개지역에서 출전한 2500여명의 선수들이 총 19개 종목에서 열띤 승부를 겨...
    Date2017.12.21 Views32
    Read More
  7. [미주체전 화보] 경기장면 및 선수들 모습

    [미주체전 화보] 경기장면 및 선수들 모습 미주 한인 최대의 스포츠 제전인 제19회 미주체전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6월 16일(금)부터 18일(일)까지 2박 3일간 달라스에서 치러진 이번 대회에는 29개지역에서 출전한 2500여명의 선수들이 총 19개 종목에서 ...
    Date2017.12.21 Views53
    Read More
  8. [미주체전 포토뉴스] 제19회 달라스 미주체전 개막식-3

    [미주체전 포토뉴스] 제19회 달라스 미주체전 개막식-3 제 19회 미주체전이 대단원의 막을 올렸다. 지난 16일(금) 오후 6시 30분 어빙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4000명이 넘는 한인들이 운집, 달라스 미주체전의 뜨거운 개막을 알렸다. 달라스 조직위...
    Date2017.12.21 Views35
    Read More
  9. [미주체전 포토뉴스] 제19회 달라스 미주체전 개막식-2

    [미주체전 포토뉴스] 제19회 달라스 미주체전 개막식-2 제 19회 미주체전이 대단원의 막을 올렸다. 지난 16일(금) 오후 6시 30분 어빙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4000명이 넘는 한인들이 운집, 달라스 미주체전의 뜨거운 개막을 알렸다. 달라스 조직위...
    Date2017.12.21 Views28
    Read More
  10. [미주체전 포토뉴스] 달라스 미주체전 개막식-1

    [미주체전 포토뉴스] 제19회 달라스 미주체전 개막식-1 제 19회 미주체전이 대단원의 막을 올렸다. 지난 16일(금) 오후 6시 30분 어빙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4000명이 넘는 한인들이 운집, 달라스 미주체전의 뜨거운 개막을 알렸다. 달라스 조직위...
    Date2017.12.21 Views34
    Read More
  11. 달라스 미주체전, 카운트다운 “출격 준비 완료”

    2017 제19회 미주체전이 출격준비를 마쳤다. 16일(금) 대단원의 막을 여는 미주체전은 총 17개 종목에서 미 전역에서 온 한인 선수들이 메달 사냥에 나서게 된다. 달라스 미주체전, 카운트다운 “출격 준비 끝!” 총 17개 종목에서 메날 사냥 … 금메달 590개 등...
    Date2017.12.21 Views34
    Read More
  12. 달라스 한인 체육회 장학생 모집

    달라스 한인 체육회 장학생 모집 미주체전 선수 및 자원봉사자만 ‘신청가능’ 6월 2일까지 지원 마감 … 2명 선발, 개막식에서 각 500달러 지급 예정 2주 앞으로 다가온 달라스 미주체전 준비에 눈코뜰새없이 분주한 달라스 한인 체육회(회장 장덕환)가 개막식...
    Date2017.12.21 Views75
    Read More
  13. 달라스 체전, 자원봉사자 모집

    달라스 체전, 자원봉사자 모집 중학생에서 70세까지 지원 가능 6월 16일(금) 어빙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막을 여는 2017 달라스 미주체전은 2박 3일간의 열띤 스포츠 제전이 펼쳐진 후 18일(일) 그린힐 스쿨의 폐막식을 끝으...
    Date2017.12.21 Views240
    Read More
  14. 달라스 미주체전 선수단 출정식 … “종합 1위 목표”

    지난 27일(토) 2017 달라스 미주체전 출전을 위한 선수단 출정식이 개최됐다. 종합 1위 목표 “승전보를 울리자” 2017 달라스 미주체전 선수단 출정식 … 종목별 선수단, 대회 준비에 구슬땀 자원봉사자 도움 절실 … 중학생에서 70세까지 지원 가능 종합 1위를 ...
    Date2017.12.21 Views30
    Read More
  15. “달라스 미주체전의 성공개최를 기원합니다”

    “달라스 미주체전의 성공개최를 기원합니다” 달라스 · 포트워스 여성단체, 달라스 미주체전 조직위에 8,610달러 전달 달라스 한국 여성회(회장 강석란)와 포트워스 한인 여성회(회장 제니 그럽스)가 실시한 바자회 수익금 8,610달러가 달라스 미주체전 조직위...
    Date2017.12.21 Views28
    Read More
  16. 달라스 미주체전 위해 ‘금손’ 여성회가 나섰다

    달라스 미주체전 위해 ‘금손’ 여성회가 나섰다 달라스 한국 여성회·포트워스 한국 여성회 공동주최 ‘바자회’ 개최 4시간만에 후원금 8천달러 조성 … “달라스 미주체전 성공 위해 합심” 제19회 미주체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난 6일(토) 달라스 한국 여성회(...
    Date2017.12.21 Views41
    Read More
  17. 달라스 미주체전, 재정부족으로 예산 축소

    지난 3일(수) 기자회견을 연 조직위는 당초 36만달러로 책정했던 대회예산을 22만달러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14만달러의 거액을 축소시킬 수 있었던 데는 지역 한인단체 및 교회들의 협조가 큰 힘이 됐다. 달라스 미주체전, 재정부족으로 예산 축소 36만달러...
    Date2017.12.21 Views22
    Read More
  18. 달라스 미주 체전, 역대 최고대회 노린다!

    ? ? 전 미주 체육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2017 달라스 미주체전의 성공개최를 기원하며 적극적인 참여를 약속했다. 달라스 미주 체전, 역대 최고대회 노린다! 총예산 36만 6000달러 … 전미 30개 지역에서 4000여 선수단 참여 예정 현재까지 배드민턴·야구·골프 ...
    Date2017.12.21 Views32
    Read More
  19. 제19회 달라스 미주 한인 체육대회 - 홍보물

    프린트 PDF 파일 다운로드
    Date2015.10.03 Views665
    Read More
  20. 18회 미주체전 경기 성적

    2015년 6월 22일 최종 수정 현재 집계
    Date2015.06.20 Views49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